의미2017.04.27 20:49


내 귓가에 맴도는 한 소녀가 말했다.

도데체 왜 저 사람은 한곳만 보고 가느냐고

나는 궁금해하는 소녀의 귓가에 조심히 속삭였다

너 또한 한곳만 가고있다고


소녀는 어렸던 탓인지 이해를 못했다.

나는 그 소녀의 손에 내 손을 올려놓았다.

그리고 나는 소녀와 함께 길을 걸었다.

길을 걸었고, 또 걸었다.


하지만 우리는 계속 똑같은 길만 걸었을 뿐이었다.

몇시간을, 몇년동안을,몇십년동안을,몇백년동안을

걸어봐도, 계속 걸어봐도 우리는 똑같은 길만 걸었을뿐이었다.

설령, 신이 다른 길을 가는법을 알지라도

인간들은 결코 그 방법을 알지 못할것이다.




'의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한밤중의 눈  (0) 2017.05.01
  (0) 2017.04.27
낙원  (0) 2017.04.25
그.  (0) 2017.03.29
  (0) 2017.02.18
To:  (0) 2017.01.08
Posted by :: 카나상

댓글을 달아 주세요